최우수상 (일반부) 짜릿했던 강원도 푸른바다


시 일을 끝내고 샤워를 하던 어느날
지난 여름 갔었던 강원도의 바다가 그리워졌다.
맑고 푸르고 시원했던 바다...그리고 신났던 추억이 떠올라 만끽 하고 있을 때 ...
동생의 다급한 목소리가 들려왔다.


응원댓글1

  • 댓글/답변은로그인 후, 작성해주세요!
  • 변주우10/19

    ㅋㅋㅋ